완벽주의를 벗어던지고 지금 곧 시작하라!

어지러운 책상, 우유부단함, 미루는 습관 등은 우리의 인생 속으로 슬그머니 숨어 들어와서 소중한 시간을 훔쳐가는 ‘시간 도둑’들이다. 시간 도둑 개념을 처음 접한 분들은 주로 (다른 사람들의) 방해에 의한 일의 중단을 먼저 떠올리지만, 가장 먼저 체크해야 할 것은 자신의 업무 태도에서 발생하는 시간의 낭비이다. 우리는 자기 자신만을 컨트롤 할 수 있으며, 다른 사람들을 도와주는 것은 스스로 낭비하는 시간보다 의미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어지러운 책상, 엉성한 계획 등 자신의 부주의로 인해 발생하는 시간도둑을 먼저 체크한 후에 다른 사람으로 인해 발생한 시간 도둑을 점검하는 것이 올바른 순서이다.

오늘 다루게 될 시간 도둑 제거하기의 첫 번째 주제는 ‘완벽주의’다. 완벽주의를 가진 사람들은 스스로에게 너무 높은 수준을 요구하기 때문에 목표를 이룰 수도 없고 편안한 쉼을 누리지도 못한다. 완벽주의는 미루는 습관의 원인이 되기도 하고, 어떤 완벽주의자는 자신의 약점에 대해서까지 완벽해지기를 원한다. 강점 위에 성공을 구축하기도 어려운 일인데, 약점으로 완벽이라는 성을 쌓으려 하다니! 결국 이들에게는 스트레스와 불안이 깃들게 된다.

이처럼 완벽주의는 대개 부정적인 결과를 만들어낸다. 하지만, 늘 그런 것은 아니다. 완벽주의의 긍정적인 부분도 있기 때문이다. 완벽주의의 성공적인 모습은 자신의 완벽주의를 적당한 선에서 포기할 줄 아는 지혜와 균형 감각을 발휘하는 것이다.

보보는 한 때 완벽주의자였다. 꽤 심각했던 것 같다. 6, 7년 전 시간관리 워크숍을 진행하며 나 스스로를 개선하지 않았더라면 아직도 완벽주의의 힘겨움에 빠져 있을 것이다. 시간관리 워크숍의 첫 번째 수혜자는 강사였던 바로 나 자신이었다.

8, 9년 전의 일이다. 아마존닷컴에 이메일을 보내야 할 일이 생겼다. 주문한 피터 드러커와 잭 웰치의 책이 한 달이 지나도록 도착하지 않은 것이다. 이전에 배송되었던 것보다 확실히 늦어지고 있으니 문의를 해야 했다. 이왕 메일을 보내는 김에 완벽한 영문 이메일을 작성하고 싶었다. 그러기엔 영작문 실력이 부족하다고 생각하여 영작문 책을 한 권 샀다. 공부할 시간이 넉넉지 않아 진도는 더디게 진행되었다. 당연히 메일 쓰기도 계속 미뤄지고 있었다. 나는 모든 일을 완벽하게 처리하려는 완벽주의자였던 것이다. 일을 제대로 처리할 자신이 없으면 할 일을 미루곤 했던 완벽주의자 말이다.

문득, 내가 하려고 했던 일은 그저 메일 한 통 보내는 것이었다는 사실이 내 뒤통수를 쳤다. 완벽주의를 떨쳐버리고, 그냥 컴퓨터 앞에 앉았다. 영문으로 자판을 두드렸다. 10여 분만에 책이 배송되지 않았다는 영문 이메일을 완성했다. 순간, 영어를 잘 하는 후배에게 메일 내용이 정확한지 물어봐야겠다, 라는 생각이 들었다. 다시 히 고개를 내미는 완벽주의를 억누르며 SEND 버튼을 눌렀다. 의사전달에 문제가 없었나 보다. 다음 날, 내가 원했던 답변을 얻었으니까. 몇 통의 이메일을 더 주고받았다. 만약 완벽주의와 타협하지 않았더라면 훨씬 더 많은 에너지와 시간이 소모되었을 것이다. 일을 미루게 되면, 실제로 그 일을 처리하는 것보다 훨씬 많은 시간과 에너지를 낭비한다는 사실을 몸으로 체험한 사건(?)이었다. (10분 만에 끝낼 수 있는 일을 나는 영작문 책을 구입하고 공부하느라 보름을 더 지체했다.) 그리고 완벽주의가 나의 미루는 습관의 주범임을 확인했던 순간이기도 했다.

여러분들은 완벽주의자가 아니라고 말할 수도 있다. 하지만, 당신은 시간이나 분위기 또는 상황이 좋아질 때까지 일을 미루지는 않는가? 베티가 말했다. “음, 난 분명 완벽주의자가 아니에요. 우리 집과 차는 늘 엉망이죠.” 자신의 정리 정돈을 잘 하지 못하는 성격을 두고 완벽주의자가 아니라고 말한다. 그러나 그녀는 편지를 쓸 때면 셰익스피어의 문장력이 나올 정도로 영감을 받을 때까지 기다린다. 이것은 완벽주의의 가벼운 증상이다.

독서를 좋아하는 현숙씨는 퇴근 후에 책 읽을 시간을 마련하지 못해 안타까워하고 있다. 연말이라 업무가 많아서 야근이 잦아졌다. 간만에 집에 일찍 귀가하여 식사를 하고 책상에 앉았다. 그런데 책상 위에 먼지가 보였다. 이를 가만 두지 못하는 현숙 씨는 청소를 시작하였고 기어 나오는 먼지들을 모두 청소하느라 독서하기로 했던 한 시간을 고스란히 청소에 투자했다. 이제 책 읽을 상황이 준비되었지만 시간이 없다. 잠들 시간이 되어 버린 것이다. 현숙 씨 역시 스스로 자신은 완벽주의자라고 고백한다.

이 글을 읽는 웹진 독자 여러분들은 어떠한가? 아래의 테스트를 한 번 실시해 보자.

아니오  
① 나는 종종 완벽하게 할 자신이 없어서 할 일을 미루곤 한다.
② 나는 언제나 스스로에게 최고의 것을 기대한다.
③ 어떤 일을 하고 나면 ‘그 일을 더 잘 할 수도 있었는데’라고 생각한다.
④ 내가 계획한 대로 일이 잘 돌아가지 않으면 화가 난다.
⑤ 남들은 일을 제대로 처리하고 싶어 하는 내 마음을 이해 못할 것이다.
⑥ 나는 너무 자주 다른 사람들이 해놓은 일이 형편없어서 실망한다.
⑦ 나는 분명한 목표점을 제시하는 최고의 표준이 되어야 한다고 믿는다.
⑧ 내가 하는 일이 보통의 수준이라고 평가받으면 정말 기분 나쁘다.
⑨ 실수를 반복하면 스스로 나 자신을 깔보게 된다.
(『완벽주의로부터의 해방』中에서)

동의하는 항목이 많을수록 완벽주의 성향이 높아지는 것이다. 많이 좋아졌다고 생각하는 필자는 5개의 YES가 나왔다. 여러분들은 어떤가? (만약 독자 분들이 몇 개가 나왔는지 댓글로 공유해 주신다면 자신의 완벽주의 정도를 서로 비교해 볼 수 있을 것이다.) 많이 나왔다고 좌절하지 말자. 필자도 적은 편이 아니지만, 완벽주의를 긍정적으로 활용하면 ‘탁월함’을 창조할 수 있음을 깨닫게 되었다. 기대감을 갖자. 완벽주의를 극복하면 지금보다 높은 업무 성과를 달성하게 된다.

완벽주의자들의 진정한 문제는 완벽주의 그 자체뿐 만 아니라, 적절한 분위기와 이상적인 시간, 그리고 최상의 컨디션이 ‘완벽한 조화’로 갖춰질 때까지 모든 것이 미뤄진다는 사실이다. 그들은 “결정과 행동, 시작과 완성, 운동, 구매, 관계, 경험, 삶 등 모든 것이 지체”된다. 그렇다. 완벽주의자들은 일을 자주 미룬다. 완벽하게 일할 수 없다면 지금 할 필요가 없다고 여기기 때문이다. 그들은 메일을 확인하면서 지금 바로 처리하지 못한다. 보다 충분한 정보를 확보하기 전까지는 자신이 원하는 수준만큼 처리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 서류를 처리할 때도 마찬가지다. 그들은 서류를 집어 들고서는 ‘아, 이건 A 기업에 관련된 정보를 조금 더 검토한 후에 처리해야겠군’ 하면서 보류함으로 집어넣는다. (물론 단순한 게으름으로 미룰 수도 있다.)

완벽주의로 인한 미루는 습관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먼저 자신이 생각하는 완벽한 상황이란 결코 오지 않음을 깨달아야 한다. 그렇다고 평범한 것에 목표를 두라는 것은 아니다. 최선을 다하자. 그러면 많은 일들을 흡족하게 완료할 수 있다. 하지만, 늘 완벽할 수는 없음을 명심하자. 정말이지 우리는 완벽할 수 없다. 바바라 킹솔버는 이렇게 말했다. “작품을 쓸 완벽한 시간은 없다. 바로 지금이 있을 뿐이다.” 이 말을 처음 들었던 2002년 2월, 나는 생각만 하고 있었던 책 집필에 착수하기 시작했다. 내가 기대하는 저자로서의 모든 자격을 갖춘 후에 글을 쓰려면 나는 평생 책을 쓰지 못할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당시 썼던 원고들은 출간의뢰를 할 수준도 못 되지만, 그래도 지금의 웹진이라도 쓸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해 주었던 것 같다.) 아무런 결함도 찾을 수 없을 정도의 완벽한 상황을 기다린다면, 아무 것도 못하게 된다. 아마존닷컴에 메일을 보낸 사건에서 이미 느낀 바가 아닌가!

우리가 추구할 것은 ‘탁월함’이지 ‘완벽함’이 아니다. 탁월함으로 가는 길에 실패는 얼마든지 있을 수 있다. 성공 중에는 비생산적인 성공이 있고, 실패 중에도 생산적인 실패가 있는 법이다.
포스코 회사 연구진은 새로운 신기술인 파이넥스 설비를 개발하기 위해 800억 원이 넘는 연구비를 투자했지만 별다른 성과가 없었다. 1998년 당시 포스코에서는 파이넥스 개발을 중단하자는 여론이 지배적이었다. 누가 봐도 파이넥스 프로젝트는 실패였던 것이다. 하지만, 당시 강창오 소장은 각종 자료를 모아 신기술 개발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임원진을 설득하였다고 한다.(『지식의 힘』p.88) 다행히도 회사는 이 제안을 받아들였고, 결과는 대성공이었다. 포스코가 10년에 걸쳐 순수 개발한 파이넥스 기술은 제조원가를 17% 이상 줄일 수 있고 환경보호 효과도 크다. 지난 100년간 사용한 용광로를 대체하는 획기적인 기술이라는 평가를 받는 파이넥스 공법은 이제 취업 상식이 됐을 정도로 유명해졌다. 파이넥스 기술 개발 당시 800억 원을 날린 것은 생산적인 실패였던 것이다.

완벽주의자들을 포함하여 우리 모두는 실패를 새로운 눈으로 바라보아야 한다. 실패는 피해야 할 불청객이 아니라, 성공으로 가는 이정표이다.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도전할 수 있는 용기가 필요하다. 만약 도전할 용기가 없다면, 반대로 실패의 유익에 대하여 진지하게 생각해 보라. 위인들의 스토리와 역사의 현장을 뒤적여 실패 없는 성공이 있었는지 살펴보라. 실패와 실수를 새로운 눈으로 바라보는 것은 완벽주의의 치료에 도움이 된다. 마이클 조던은 다음과 같은 말을 했다.
“농구 생활을 통틀어 나는 9,000개 이상의 슛을 실패했고, 거의 300게임에서 패배를 기록했다. 그 중 26번은 다 이긴 게임에서 마지막 슛의 실패로 졌다. 나는 살아가면서 수많은 실패를 거듭했다. 바로 그것이 내가 성공할 수 있었던 이유이다.”

1. 할 수 있는 일은 지금 바로 처리하자.

오늘 하루를 언젠가 해야 할 일들을 계획하는 것으로 채우지 말고, 할 수 있는 일들을 골라서 지금 바로 처리하자. 서류나 이메일을 두 번 읽는 행위는 그야말로 시간낭비다. 파일 쌓기의 선수가 되지 말고 서류 처리의 달인이 되어야 한다. 서류를 일단 손에 잡으면 처리할 때까지 손에서 놓지 말자. 메일은 확인 즉시 처리하자. 고객은 완벽한 답변이 아니라 제때의 답변을 원한다. 당신에게 완벽주의 성향이 있다면 ‘제대로 처리하기’와 ‘즉시 처리하기’ 사이에서 선택해야 할 것은 후자일 경우가 많다. 완벽주의자들에게 필요한 조언은 이것이다. “어떤 일을 준비 중이신가요? 지금 곧 시작하세요. 그만하면, 충분한 준비입니다.”

완벽주의를 벗어난 보보의 말을 들어보자.
“책을 쓰기 시작했고, 다소 정리가 안 된 상태라도 바로 작업에 들어갈 수 있게 되었죠. 예전에는 글을 쓰기 전에 최고의 영감이 떠오를 때까지 기다렸지만 이젠 적절한 상황에서 나 자신의 완벽주의를 포기하고 실행으로 옮깁니다. 마지막 순간까지 보고서를 세심하게 다듬고 싶은 유혹도 뿌리칩니다. 그런 유혹이 들 때면, 하나의 오타를 발견하여 수정하고 다시 프린트하기 위해 잠을 포기하는 것과 편안히 잠을 자 두는 것 중에 어느 것이 중요한지 저울질 합니다. 대개는 완벽주의를 버리면 보다 평안함을 누릴 수 있고 더욱 효과적이기까지 합니다.”

2. 미뤄두고 있는 일은 지금 곧 시작하자.

완벽주의를 극복하는데, 리타 엠멋(『세상의 모든 굼벵이들에게』저자)의 ‘셀프 스타터’(self-starter) 개념이 도움을 준다. 셀프 스타터의 전원을 켜는 것은 다음의 한 문장을 스스로에게 던지는 것이다. “지금 곧 시작하라!”
자신의 행동을 지배할 수 있다면 이 한 문장으로 완벽주의에서 벗어날 수 있다. 자신에게 “지금 곧 시작하라”고 명령하라. 실제로 일을 처리하는 것보다 훨씬 많은 시간을 낭비하고 있으니 “더 이상 미루지 말라”고 이야기하라.

거듭 말하지만, 완벽주의는 일을 미루는 습관을 만든다. 미루는 습관은 시간 도둑의 대표적 유형이다.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미루는 습관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으며 살아간다. 미루기를 극복하는 간단하면서도 강력한 방법이 있다. 먼저, 리타 엠멋의 말을 새겨두자. “어떤 일을 두려워하면 그 일을 하는 것보다 더 많은 시간과 에너지가 소모된다.” 그녀는 미루는 습관을 극복하는데 유용한 ‘타이머’를 제안했다.
타이머는 3단계의 방법으로 이뤄진다.

첫째, 미루고 있는 일이 당신이 생각하는 것만큼 오랜 시간이 걸리는 일이 아님을 깨닫기.
둘째, 미루고 있는 일의 리스트를 작성하기.
셋째, ‘미루기 극복 타이머‘ 시행하기.

타이머를 시행한다는 말은, 타이머를 60분으로 맞추어 놓고, 미루고 있는 일들 중의 하나에 몰두하는 것이다. 간단하다. 그냥 선택해서 집중하는 것이다. 그러고 난 후에 다음의 세 가지 중 한 가지를 경험하면 성공한 것이다.

1. 미루고 있던 일이 얼마나 빨리 끝났는지를 보고 놀란다. (아마존 메일 10분)
2. (많은 시간이 걸리는 프로젝트라면) 끝내지는 못했을지라도 한 시간 만큼 일을 진척시킨 자신을 발견한다. 여기에 성취감을 얻어 프로젝트를 추진하기 위한 다음 시간을 계획한다.
3. 정해 놓은 한 시간에 일을 마치지는 못했지만 당신은 터널 끝에 있는 빛을 본다.

타이머를 한 시간으로 맞추어 놓고, 도중에 쉬지 말고 미루고 있는 일에 매달려 보라. 어쩌면 아마존에 메일 보내기처럼 시시하게 끝날 수도 있다. 생각보다 훨씬 짧은 시간이 소요되는 것에 놀라며 기뻐하게 될지도 모를 일이다. 그럴 때에 적당하게 자신을 보상하라. 적절한 보상은 또 다른 업무를 하는데 즐거운 에너지를 안겨다 준다.

▲ 희석이의 작은 보상 (작은 일들을 끝마쳤을 때)
: 메일 확인을 포함한 인터넷 서핑, 독서하기, Jazz 듣기

▲ 희석이의 큰 보상 (큰 일들을 끝마쳤을 때)
: 보고 싶었던 영화보기, 책 구입하기, 낮잠 자기, 여행 떠나기

필자는 ‘미루기 극복 타이머’를 실시하는 것만으로 미루기 리스트에 있던 일들을 많이 처리할 수 있었다. (참고로, 글 속에서 언급된 도서는 보보의 추천도서가 아니라 내용을 인용한 책들임을 밝힌다.)

완벽주의의 커다란 실수는 일을 완벽하게 마무리하기 위해 일의 우선순위를 놓쳐버린다는 것이다. ‘완벽주의’라는 성을 쌓는 것 외에 그들의 눈에 보이는 것은 아무 것도 없다. 때로는 효율과 효과도 포기해 버린다. 그래서 완벽주의에 매달리는 사람들이 오히려 자신이 원하는 완벽으로부터 멀어지기도 한다. 역설적이지만 완벽주의를 버릴 때, 완벽으로 향해 나갈 수 있다. 권위주의로부터 벗어날 때, 진정한 권위를 갖는 것처럼, 완벽주의로부터 벗어날 때 보다 완전함에 가까워진다.
다음의 지침들은 꼭 한 번 실천해 보시기 바란다.

<보보의 드림레터 14편의 실천지침>
① 완벽주의 성향도 체크해 보기
② 손에 잡힌 서류와 메일 중에 지금 처리할 수 있는 것은 바로 처리하기
③ ‘미루기 극복 타이머’ 실행해 보기

 

컨설턴트 이희석

E-Mail : hslee@eklc.co.kr

Blog : www.yesmydream.net

“미루는 습관을 가진 사람들은 걱정을 하면서도 정작 그 일을 하지는 않는다. 나처럼!”
- 이희석

신고
Posted by ideabox7 ideabox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