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즐겨 보는 드라마가 싸인입니다.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박신양이라는 배우와 전광렬이라는 배우를 좋아하기 때문에, 또한 처음에 티져 광고를 보았을 때, 이 드라마 계속 보고 싶네... 라고 시작해서, 지금까지 잘 보고 있습니다.

본 포스팅에서 하고 싶은 얘기는 세상살기 힘든데, 드라마에서 조차도 희망이 없네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과거 화폐전쟁이라는 책을 읽은 적이 있습니다.



이 책을 읽고도 느꼈던 점은 내가 아무리 발버둥 치어도 세상은 무언가에 의해 돌아가는 구나입니다.

어제 싸인 8회에서도 또 하나의 그런 메세지를 전달 받았습니다.

누군가에 의해 짜여진 데로, 세상을 돌아가는 구나를 연상시키게 한 부분은 미군의 총기 사고가 증거부터, 부검결과까지 누군가의 시나리오데로 움직인다는 것입니다.

세상을 살면서 수 많은 역경이 있겠지만, 드라마처럼 과연 세상은 전결될 것인가에 대한 의문은 많이 있지만, 요즈음 같이 뭔가 고민되고, 힘들고, 숨이막히는 상황에서 이런 드라마를 보고 희망을 가져야 하는데, 제 눈에는 내가 열심히 하는 결과 별개로 다르게 돌아갈 수 있는 면이 두드러지게 보입니다.

물론 드라마의 결론은 아마 진실은 밝혀 질테고, 뭔가 미스테리가 풀릴거라 믿어 의심치 않지만, 어찌되었건 간에 뒤에서 짜여놓은 시나리오는 현재 우리가 살고 있는 삶에서 분명히 발생될 수 있다는 것은 저 같은 힘없고, 하루하루 먹고사는것을 고민하는 사람들에게는 희망적이지 않은 메세지인것 같습니다.

ps, 요즈음 많은 고민과 고난 때문에 수많가지 생각이 드는 와중에 난데 없이 이런 내용으로 포스팅하였습니다.


반응형
Posted by ideabox7 ideabox7

댓글을 달아 주세요